정보마당

고객의 슬픔을 함께하며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도(正道)의 기업이 되겠습니다.

정보마당 제례예절
제례예절
제례는 중국 송나라 때 주자가 쓴 주자가례를 뿌리로 하고 있다. 이를 조선 후기의 학자가 우리나라에 적합하게 고쳐 쓴 사례편람을 근거로 하고 있으며 가풍에 따라 다르게 전해 내려오고 있다.
이후 근현대사를 거치며 간소화 하여 가정의례준칙에 따른 표준 제례법을 제정하였다.
01
신위봉안(영신)
제를 올리기 전 대문을 열어 놓는다.
병풍을 두른 앞에 제상을 놓는다.
제상 위에는 흰 종이를 깔고 제수를 진설한 뒤 지방을 써서 붙인다.
02
강신
향을 피우고 모사 위에 술을 3번 나눠서 채우는 의식을 말한다.
이는 사람이 죽으면 혼은 하늘로 오르고 백(육신)은 땅으로 돌아간다고 하여 하늘과 땅과 조상님께 청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집사가 제상에서 잔을 들어 제주에게 건네고 잔에 술을 조금(약 3부) 채운다.
제주는 두 손으로 잔을 들어 향 위에 세 번 돌린 후, 모사그릇에 세 번을 나누어 채운다.
이후 잔을 집사에게 건네주고 두 번 절한다.
03
참신
참석자 전원 재배를 하는 절차이며 신령에게 절하여 뵙기를 청한다는 의미이다.
04
초헌
제사 때 첫 번째 잔을 올리는 것을 말한다.
제주가 신의 앞으로 나가 꿇어앉아 분향 후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가득 채운다.
제주는 오른손으로 잔을 들어 향 위에 세 번 돌리고 모사그릇에 조금씩 세 번 버린 다음 두 손으로 집사에게 건넨다.
집사는 잔을 메와 갱 사이에 앞에 두고 제물 위에 젓가락을 올린다.
이후 제주는 두 번 절하고 가풍에 따라 메 그릇의 뚜껑을 연다.
05
독축
초헌이 끝나고 참가자 전원 꿇어앉으며 축관이 축문을 읽는다.
축문을 모두 읽으면 참가자는 두 번 절한다.
06
아헌
두 번째 잔을 올리는 의식이며 제주 다음 서열의 근친자가 올린다.
초헌과 절차는 같으나 모사에 붓지앉는다.
07
종헌
세 번째 잔을 올리는 의식이며 아헌자 다음 서열의 근친자가 올린다.
마지막 잔은 가득 채우지 않고 5부 ~ 7부 가량 잔을 채운다.
08
첨작
종헌이 끝나면 제주가 다시 나아가 꿇어앉는다.
이때 집사는 술 주전자를 들어 종헌 때 채우지 못한 술잔을 세 번에 나누어 가득 채운다. (첨작)
09
삽시정저
첨작이 끝나면 메의 가운데 숟가락을 꽂는다.
젓가락을 가지런히 한 후 육적(어적) 위에 가지런히 올린다.
수저의 방향은 지방을 등지고 오른손이 사용하는 방향으로 한다. (숟가락의 바닥이 동쪽으로 향하게 한다.)
이후 제주는 두 번 아헌을 올린 자는 네 번 절한다.
10
합문
참사자가 모두 등을 돌려 서있거나 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대기한다.
이는 가풍에 따라 다르며 읍을 한 채로 잠시 기다리거나 등을 돌리거나 문 밖에 서있는 등의 형태를 취한다.
11
계문
문을 열기 전(읍을 한 후 일어나기 전) 축관이 헛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열고 들어간다.
12
헌다
갱저를 고른다. (물에 밥을 말아 숭늉을 만들거나 밥을 고르는 등 가풍에 따라 다르다.) 이때 참석자는 고개를 숙이고 앉는다.
13
철시복반
숭늉 그릇에 놓인 수저를 거두어 제자리에 놓고 메 뚜껑을 덮는다.
14
사신
고인의 영혼을 보내는 절차이며 신위 앞에서 두 번 절하고 지방과 축문을 태운다.
15
철상
제사상 위에 제수를 집사가 걷는다. (뒤쪽부터)
16
음복
참석자가 모두 모여 제수음식을 나눠 먹는다.